수술 후기 (당일) 편도결석레이저

 편도결석레이저수술후기 편도부분절제술후기

편도 레이저 수술 리뷰 *병원 정보는 비밀코멘트로 알려드립니다.

대학병원은 예약이 어렵다고 해서 △서울 개인병원을 알아보니 코로나 때문에 비교적 예약이 쉬웠다 △초진 때 3주 만에 수술했고 당일 혈액검사도 했다 △의외의 빈혈 발견 수술 △며칠 전 아파 편도선이 조금 부었지만 문제없이 수술했다.

1. 수술 전 주의사항 및 설명(9시) 아침식사는 평소 먹는 양의 절반만 수술 1시간 전부터는 물만 섭취, 모든 장신구 해제, 머리묶기

간단한 미각테스트 진행(단, 쓰고, 시고, 짠맛) 간호사와 함께 수술동의서 작성 보험 청구에 필요한 서류 요청(2만원)

2. 수술 (9시 30분) 리도카인으로 1차 마취를 한다. 가슴에 심전도를 붙이고 왼손에는 드라마에서 보았던 펄스옥시미터를 끼고 팔에도 바늘을 꽂았지만 무엇인지는 알 수 없다. 아마도 수액이 아닐까 하는 것을 천으로 눈을 가리고 오른손으로 혀를 누르는 기구의 사용법을 가르쳐 준다

마취하면 원래 숨쉬기 불편하다고 하니까 심전도로 모니터링 한다고 안심시켜주고 갑자기 숨쉬기 힘들어져서 공포감을 느꼈는데 씨어 블럭 당해서 공포가 더블… 천을 조금만 움직여서 밑으로 시야를 확보했어 이렇게 하면 안 무서워

이완되도록 MP3를 귀에 꽂는 데 하나도 도움이 안 돼 속상해 그냥 뽑아 수술했다. 수술 후의 안내 코멘트는 도움이 된다.

3. 수술(10시 20분) 주사로 2차 마취 후 수술 진행한다. 한쪽 편도당 10회 미만으로 찔려서 속이 메스꺼웠습니다만, 참을 수 있는 한 숨을 들이쉬십시오, 숨을 들이쉬십시오 위 3가지 신호를 잘 맞추고 의사와 티키타카하는 간호사와는 석션 신호를 잘 맞추면 된다 오른손으로는 착실하게 혀를 누르면서 흡하흡하의 처음에는 잘 모르겠고, 단전에서 호흡을 끌어올려 휘익 했는데 그냥 가볍게 들이마셔도 될 것 같습니다

중간중간 잘 참았다.칭찬해줘서 어디까지 갔는지 말해줘.거의 끝나가고 있다고 말했지만 아, 또 깊은 골이 있구나!라는 의사 샘의 말에 긴장이 풀렸다. 저는 언제까지 고생해야 하나요? 쌤… 레이저 지면 고기 타는 냄새 나는데 소고기 기름에 찍어먹고 싶었어 음스멜 굿

마취가 잘 안된 곳을 지질일 때는 아팠다 나는 통증을 잘 참는 편이고 통증의 정도는 1010 (치과신경치료 별로 아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4. 수술 후(10시 45분) 거울을 보니 입가에 피가 뚝뚝 발라 소염제를 발랐다. 홈이 무척 깊었지만 수술은 성공적이라고 했다. 물을 마셔도 괜찮다고 했지만 마취가 풀리면서 통증이 커져 아무 말도 하고 싶지 않았다. 그냥 있어도 구워진 맛이 난다.

수술 후의 마취가 완전히 풀려서 느낀 통증의 정도는, 목 통증의 8분 10리로는 설명할 수 없다 뜨거운 태양을 삼키는 것 같다 침을 삼키는 것이 너무나 괴로워서, 쓴웃음을 짓거나, 계속 뱉었다 가만히 있어도 아프다 시간이 지날수록 점진적인 통증을 느낄 수 있다 조금 전 2에서 8까지 서서히 올라간다니까

수술 전에는 2시간밖에 못 잤고, 이번 주 수면량도 턱없이 부족했기 때문에 깜빡 잠이 들고 말았다. 누워서 잤는데 침이 새서 휴지를 깔아놨어원래 침이 새는 게 맞다고 해서 간호사가 이것저것 물었으나 말이 나오지 않아 몸짓으로 대답했다. 엉덩이 주사를 권했지만 귀찮아서 그냥 참았어.처방받은 진통제도 먹지 않고 저녁까지 참고 침도 못 삼키는데 알약을 삼킬 엄두가 나지 않았다.

퇴원후 식사(6시) 집에 오는길에 겨우 편의점 얼음컵 사서 물었던 아이스크림이나 얼음을 괜찮아진다고 들었는데 전혀 공감이 가지 않았다. 어쨌든 삼키는 행위 자체가 미칠 것 같은데 차가운 게 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알갱이가 미음도, 어차피 삼킬 때는 아프니까, 그대로 먹지 않고 배가 고프지만, 굳이…(이 날 이후, 대식).

목 위쪽에 이물감이 있을 뿐인데 뭔가 막혀 있는 것 기분이 든다.옆으로 누워도 숨쉬기가 힘들고 코를 풀려면 목에 압력이 가해지는 것 같아 코도 풀지 못한다.아직 침을 삼킬 때 겪는 고통이 엄청나다.목감기 같은 통증이 아니라 목 점막이 찢기는 통증이 더 잘 어울린다.너무 인상을 찡그려서 주름살이 생길 것 같아. 턱밑이 부어서 리프팅이 필요없어.

진통제를 먹고 막 6시간 자고부터는 아프고 눈을 뜨니 원래 똑바로 누워서 천장을 보고 자는 사람이지만, 갑자기 옆에 자려고 하자, 그것도 힘들고 물을 마시면 코에 역류하는 여러가지 면에서 고생하며 이야기는 어눌한 발음으로 짧은 단어 정도 되지만 아파서 하기 싫은가, 그리고 보호자를 데리고 가지 않는 것을 추천한다.

드디어 아기의 은내 탈출이라는 생각에 기쁘기도 했지만 수술 당일이 가장 아프지 않다는 사실은 너무 무서웠고 날이 갈수록 살아있기가 괴롭다고 느낄 정도로 아팠기 때문이다… (후술) 편도 결석 레이저 수술 후기 정리 – 여유롭게 2주 휴식 – 귀 통증과 보냉제는 7일째까지 – 목에 잘록한 것이 … m.blog.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