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경색, 재활 치료의 시작

저는 뇌경색 환자이다. 현재 재활 치료로 많이 나쁘지않아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갈 길이 멉니다. 저의 경우 왼쪽 뇌에 사건가 생겨 언어의 장아이가 올 가능성이 몹시높다고 할것이다. 단어의 선택, 언어, 예기, 대화, 기억력 등 기능에서 약 5~10퍼센트 정도는 영구장아이가 있을 것이라는 소견을 받았습니다. 장아이를 이겨내는 비결으로 글쓰기를 선택하였습니다. 제 글 중 앞다소음의 예기이 잘 이어지지가 않는다든지 이상한 단어가 있어도 이해하여 주시기 바랍 니다. 재활 중이니까요. 컴퓨터 키보드도 다 잊어버려서 아래 한글 타자 연습을 다시 시작했지만 자꾸 잊어먹어요. 손도 떨려서 글을 이어나가기가 힘이 들고요. 쓰고 쉬다가를 반복, 이 글도 3일째 쓰고 있 습니다. 맞춤법 검사와 띄어쓰기 검사를 하는데도 본인이 없네요. 이와 같은 상황을 이해하시고 읽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019년 10월 4일,혼절한 상태로 중환자실로 실려간 담 수술을 받고 깨어났다. “이곳­가 어디지?” 눈은 떠지지 않고 정신만 돌아왔다. 기억을 더듬었다. 동네 병원에서 앰뷸런스를 타고 아산병원 응급실로 오고 딸아이와 아들아이가 와서 접수를 하고 기본 검사를 받은 후에 응급실 침대에 앉아 있는 것까지 가 내 기억의 다였다. 눈을 뜨려고 하였으과인 좀처럼 눈이 떠지질 않았다. 그리하여 잠시 주변이 시끄러워지더니 내 몸을 오른쪽으로 기우뚱 기울여 등과 엉덩이 부분에 무언가를 갔다 댔다. 욕창을 방지하는 것인 것 같았다. 과인는 다시 잠들었다.​어느정도과인 시간이 흘렀을까… 귀에 익은 목소리가 들려왔다. 딸아이의 목소리였다. 과인는 무엇 심봉사 눈을 뜨듯 눈을 떴다. 그리하여 “이곳­가 어디야?”라고 얘기하려고 하는데 얘기이 안 과인왔다. “내가 왜 얘기을 못 하지?” 몸을 일으키려니 몸도 안 움직였다. 의견해보니 아산병원에 오기 전부터 얘기이 어눌했던 기억이 났다. “아빠, 내가 누군지 알아?” 과인는 얘기을 못 하니 대답을 할 수가 없었다. “아빠, 내가 누군지 알면 눈을 깜빡여 바” 과인는 눈을 깜빡였다. “아빠, 수술은 잘 댔데” 과인는 또 눈을 깜빡였다. 그리하여 또 잠이 들었다. ​다음에 눈을 떴을 땐 정신이 많이 돌아왔다. “환자분, 내 손가락을 쫓아와 봐요” 의사 선생님께서 내 눈앞에서 손가락을 움직였다. 위로, 아래로, 좌로, 우로 또는 내 몸의 일정 부분을 만지며 감각을 물어봤다. 오른팔을 이리저리 만지며 “감각은 있죠?” 오른쪽 발가락은 굽으려 드리며 “감각은 있죠? 움직여봐요” 이상이 없다고 의견됐는지 다음 치료실인 집중치료실로 옮겨졌다. 집중치료실에서는 기본적인 호흡, 순한, 인지. 연화. 언어, ADL 등의 용태를 24시간 관찰하면 체계적으로 관리하였다. 2시간마다 간호사분들이 회진을 돈 것 같다. 물론 응급귀추에서는 즉시 달려오셨지만. 집중치료실에서 4일을 무사히 보낸 후 일반 병실로 이송되었다. ​일반 병실로 와서는 정신이 없었다. 시도 때도 없이(물론 병원에서는 방안이 있었겠지만) 휠체어를 끌고 와 태우고는 어느 곳에 갔다 놓고 조금 있다가 의사가 과인와 들어가 보면 CT 촬영실, 끝과인면 병실, 조금 있다가 또 와서 어디다 갔다 놓으면 의사가 과인와 들어가 보면 언어치료실, 끝과인면 병실, 또 휠체어 타고 물리치료실, 끝과인면 병실, 또 휠체어 작업치료실 등 하루에도 몇 번씩 검사실과 치료실을 왔다 갔다 해야만 했읍니다. ​이렇게 총 14일간의 입원생활을 마친 과인는 ㅇㅇ요양병원으로 재활훈련을 갔다. 퇴원 즉시당시 내 진단서에는 대뇌동맥의 혈전증에 의한 뇌경색, 뇌 경색증의 후유증, 편마비, 언어장애, 실어증, 원발성 고 혈압이라고 적혀있었다.​

아산병원에서 퇴원 한 과인는 아들어린이와 다함게 ㅇㅇ요양병원으로 왔다. 아들이 입원 수속을 하는 동안 과인는 뭐가 그렇게 힘이 들었는지 그대로 잠이 들었다. 둘째 날 재활 치료를 시작했습­니다. 오전 1시간 30분. 오후 1시간 30분, 30분 간격으로 재활 치료 비결을 바꿔가며 반복 훈련이 었다.. 과인는 잘 모르지만 이러한 치료 방식으로 회복이 되과인? 하는 의구심이 들었다. 셋째 날, 시방 정신도 많이 돌아왔고 해서 오후 치료가 끝난 다소음 개인 훈련을 하려고 간병인에게 부탁하여 복도 핸드레일 쪽으로 휠체어를 이동했습­니다. 간병인의 부축을 받으며 일어선 과인는 한 걸소음을 옮기려 오른쪽 다리에 힘을 주었다. 건데 힘이 안 들어갔다. 과인는 최대한 힘을 주는데 힘이 전달이 안 되는 것이 었다.. 오른쪽 다리와 오른팔 전부에, 마치 남의 것 같았다. 왈칵 눈물이 쏟아졌다.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다. 과인는 침대로 돌아와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 “시방 끝인가? 이렇게 살아서 무슨 하과인. 어린이들에게 짐이 되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다.” 그러과인 죽을 수도 없었다. 움직일 수 있어야 죽든 살든 할 것 아닌가. 일단 움직여야 한다. 죽기 위해서라도,​재활 훈련 넷째 날. 몸도 움직일 수 없고 내용도 할 수 없는 과인는 재활 치료 중에도 하염없이 소견했습­니다. 무슨부터 해야 하는가? 무족건 요양병원에서 하자는 데로 따라갈 수는 없었다. 일단 ㅇㅇ요양병원의 재활 치료의 수준과 비결, 내가 재할을 위하여 해야 할 일 등을 냉정하게 소생각야 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간병인과 친해지는 것이 우선이 었다.. 과인는 오른쪽 편마비가 와서 오른쪽은 쓸 수 없으과인 왼쪽은 그과인마 사용이 가능했습­니다. 내가 궁금한 점은 밤새도록 뜨문 뜨문 카톡을 쳐서 저장해 놓고 시간 과인는 대로 보여주기를 반복했습­니다. 간병인은 처소음에는 곤란해하더니 내 진심이 통했는지 감정을 열어줬다. 병원의 치부를 들어내어 내용하기는 쉽지 않았으리라, ㅇㅇ요양병원, 번듯한 외관에 잘 만들어진 홈페이지만 보고 선택을 했지만 그건 큰 오류였다. 환자의 재활보다는 환자를 돈으로 보는 행위들, 그러과인 그곳을 당장 과인올 수는 없었다. 병원을 다시 선택하는 일이 남아있기 때문이 었다. ​과인의 재활훈련은 다섯째 날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급한 것은 걷는 일이 었다.. (간병인 일일 8만원, 병원비가 평균 180만원, 월 4,200,000원의 병원비를 지출할 수는 없었다) 걷기만 해도 간병인은 떼어 낼 수가 있었다. 간병인에게는 미안한 이얘기지만 과인는 병원비를 그렇게 낼 형편도 사정도 되지 않는다. 간병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간병인을 귀찮게 하는 일이 반복되었다. 제일최근 소생각보면 그 간병인이 참 잘해주었다. 어찌 보면 의사보다 간호사보다 내 재활 초기에 재활은 어떻게 해야 된다는 기틀을 잡아준 사람이 었다.. ​다섯째 날도 걷는 데는 실패를 하였다. 여섯째 날도 핸드레일을 잡고 오른쪽 다리에 힘을 줬지만 소용없었다. 일곱 번째 날, 여덟 번째 날도 실패, 드디어 아홉 번째 날 소견지도 않게 오른쪽 다리에 힘이 들어가더니 한걸소음 앞으로 과인갔다. 또한 눈물이 났다. 한 걸소음, 한 걸소음, 앞으로, 앞으로 여섯 걸소음을 걸었다. 이때부터 급격히 좋아지기 시작했습­니다. 많이 어눌해서 상대방이 알아드기 힘들지만 내용문도 트였고 오른팔의 강직도 움직임도 대단이 좋아짐을 느꼈다. ​건데 움직임이 좋아질수록 오른쪽 허벅지 다소음쪽이 아팠다. 요양병원 의사에게 물어보니 후유증이라며 진통제 주사만 놔주었다. 하루에 4번, 5번 통증이 올 때마다, 간병인조차도 “너희무 많이 맞는 거 아닌가?” 걱정할 정도로, 과인중에 알게 되었지만 이는 허리 디스크였고 ㅇㅇ요양병원 에서는 환자가 외래를 못 과인업소 잡아놨다. 환자가 외래를 과인가서 병원을 옮긴다면 환자가 과인가는 것이 아니라 돈이 과인가는 것이었으므로, 우리과인라에 이러한 요양병원들 소견보다 많다. 아산병원에 외래를 갔을 때 환자 한 분이 요양병원과 전화로 싸우는 것을 보았다. 무엇 이유에선 지는 모르지만 서류 문재­인 것 같은데, 요양병원에서 병원을 옮기려 서류를 발급해달라고 하자 서류 발급에 문재­가 있었던 것 같다. 다분히 고의적으로 밖에는 볼 수 없는, 우리과인라 몇몇 요양병원에서는 환자가 아니라 돈으로 보는 것 같다.​어쨌든, 이 병원을 과인가야겠다는 일념으로 재활 훈련에 힘을 더했고, 드디어 삼 주째, 홀로서 30~40m 정도는 걸을 수 있었고 휠체어에도 홀로 일어 서거과인 앉을 수 있고, 제법 내용문도 뜨였다. 재미있는 사실은 이 어눌한 내용투를 내 자식은 50% 정도는 알아듣는다는 사실이 었다. 피를 과인눈 내 누과인들도, 요양병원 의사도 간호사들도 못 알아듣는 내 어눌함을,​​그리하여, 병원을 옮길 때 과인도 싸웠다. 당연한 것이었겠지만,​​

>

​​​​​